동네 나들이

Y's photo 에세이(essay) 2007.09.08 21:19
아침에 수영을 다녀와서 잠을 좀 자려는데, 큰 애가 깨워서 동네 나들이를 다녀왔습니다.
집과 불과 1분도 채 안되는 거리에 있는 초등학교입니다. 단지 학교를 지나치려던 길이었는데, 아이들이 무척 재밌게 놀아서 잠시 머물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 근처에 있는 공원에 오르는 길입니다.
초등학교를 나와 담벼락을 돌면 있는 작은 동산입니다. 숲이 울창해서 산 아래에서는 공원처럼 보이지 않아서 큰 기대 없이 갔는데, 무척이나 세심하게 잘 해놓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미끄럼틀 참으로 특이하다 했습니다. 뒷면에 앞면의 경사면처럼 통나무로 된 계단이 있고, 옆으로도 통나무를 오를 수 있게 되어있습니다. 경사면이 길고 재밌어 보여서 한번 탔는데, 가속이 붙어서 한 번 '쿵'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햄스터를 데려온 소녀가 해준 이야기가 참 가슴 아팠습니다.
새로 이사간 동네에서 친구들이 그리워서 먹을 것을 잔뜩 사들고 택시를 타고 왔다길래 대단하다 싶었습니다. 점심때도 되고 아이들과도 잘 놀아주고 해서 돈까스를 배달 시켜주고 왔습니다만, 집사람이 돈까스 올 때까지 있겠다며 남아서 다른 이야기들을 더 듣고 왔는데, 어린 아이가 짊어지고 다니기엔 너무 안타까운 이야기에 세삼 가족들을 다시 돌아보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이 사진은 '본능'이라고 이름 지어주고 싶네요.
아참, 혼자서 다 먹은 건 절대 아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에 단렌즈를 들고 다녔네요.

설정

트랙백

댓글